News‎ > ‎

日소프트뱅크, 사내메일에 구글 앱스 전면도입

게시자: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 12. 12. 오후 7:20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통신3사가 직원의 사내 메일시스템을 구글앱스로 전면 교체한다. 지난 대지진 이후 일본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이 본격화되는 모습이다. 

 

8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소프트뱅크그룹의 통신3사(소프트뱅크모바일, 소프트뱅크텔레콤, 소프트뱅크BB)는 내년부터 MS 익스체인지 서버 대신 구글앱스의 지메일을 사내메일로 사용하기로 했다. 

 

소프트뱅크 통신3사의 직원규모는 2만6천명으로, 일본 기업의 구글앱스 도입사례 중 최대 규모다. 

 

▲ 소프트뱅크가 통신3사 사내 메일시스템을 모두 구글 클라우드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이석채 KT 회장이 합작사 설립을 발표하는 모습.


■기업 메일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소프트뱅크는 지난 2월부터 영업사원 2천명을 대상으로 지메일을 시범 운영했다. 이 회사는 이달 말까지 자사 데이터센터에서 운영중인 MS 익스체인지 서버의 서비스를 병행하고, 내년부터 서비스를 중단한다. 9월말엔 익스체인지 서버의 운영 자체를 중단할 방침이다. 

 

소프트뱅크 직원은 PC, 아이폰, 아이패드 등 회사로부터 지급받은 기기로 지메일을 이용할 수 있다. 보안을 위해 회사 외부PC로 확인할 경우 가상회선(VPN) 접속으로 이용하며, 자택의 PC로는 회사 메일 계정을 접속할 수 없다. 

 

소프트뱅크는 미국 구글에 1인당 연간 6천엔(약 1억5천600만엔)의 요금을 지불하게 된다. 자사의 데이터센터에서 운영되던 메일 시스템은 구글의 데이터센터로 모두 이전된다. 

 

기존 시스템과 구글앱스 비용을 비교하면 비용절감 효과는 크지 않은 것으로 나왔다. 소프트뱅크는 기존 비용의 범위와 대동소이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소프트뱅크 측은 기존시스템이 확장성에서 약점을 가졌던 것에 비해, 지메일은 1인당 1기가바이트에서 25기가바이트까지 늘릴 수 있어 확장성이 좋아져 비용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Comments